구찌, 모피 사용 중단 결정…동물권단체 “세계적인 움직임되길”

입력 : 2017-10-13 16:00 ㅣ 수정 : 2017-10-13 16: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명품 브랜드 구찌가 내년부터 동물 모피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구찌, 모피 사용 중단 결정

▲ 구찌, 모피 사용 중단 결정

구찌의 회장 겸 CEO 마르코 비자리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동물 모피 사용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모피반대연합’에 합류하겠다고 밝혔다.


비차리는 “사회적으로 책임을 지는 것은 구찌의 핵심 가치다. 환경과 동물을 위해 더 나은 일을 하고자 계속 힘쓸 것”이라면서 “동물 모피를 사용하는 게 여전히 현대적이라고 생각하는가?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게 우리가 이런 결정을 내린 이유”라고 강조했다.

구찌가 사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모피는 밍크, 코요테, 너구리, 여우, 토끼, 카라쿨 등 패션업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동물들이다. 구찌는 남아 있는 동물 모피 제품들은 자선 경매를 통해 처분하고, 수익금은 동물보호 단체에 전달할 예정이다. 아르마니도 2016년 같은 이유로 동물 모피 중단을 선언했다.

현재 전 세계로 팔려나가는 모피의 85%는 모피 생산 농장으로부터 공급되며, 이로 인해 매년 4500만 마리의 동물들이 희생된다. 영국과 북아일랜드(2000), 오스트리아(2004), 크로아티아(2014), 네덜란드(2013) 등 유럽 여러 나라들은 10여 년 전부터 모피 생산을 금지했다. 스위스나 독일도 여우와 같은 모피 생산 가능성이 있는 동물의 번식을 철저히 통제함으로써 모피 생산을 간접적으로 제한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세계 최대 모피 수입국이자 소비국이다. 국내 모피 시장의 대부분은 중국산으로 산 채로 동물의 껍질을 벗겨 모피를 만드는 가장 최악의 동물학대 산물로 꼽힌다.

이에 대해 동물권단체 케어는 “반생명적이고 반환경적인 잔인성으로 상징되는 ‘슬픈 학대’가 하루빨리 중단되기를 희망한다. 환경과 동물을 위해 더 나은 일을 하고자 하는 구찌의 사회적 책임감이 국내와 세계 패션브랜드의 모피 사용 중단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