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층 아파트 대신 저층 다세대 재개발 뜬다

입력 : 2017-10-13 14:57 ㅣ 수정 : 2017-10-13 14: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개념 서울형 재개발 모델...내년 서울 상도동에 첫 선
사업기간 짧고 아파트처럼 편의시설 공유 장점

하늘을 찌를 듯한 20층 이상의 고층 아파트 대규모 단지 대신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5층 이하의 저층 다세대 주택들을 하나의 단지처럼 묶는 ‘재개발 사업’이 내년 서울 동작구 상도동에서 첫 선을 보인다.
서울 강남구 일대 대형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강남구 일대 대형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시는 동작구 상도동 244번지 일대 10필지 1351㎡ 부지에 5층 이하 저층 주택 40가구를 짓는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1호’를 내년 11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라고 13일 발표했다.


상도동 1호 정비사업지는 입주민 뿐만 아니라 마을 주민들이 생활편의시설을 함께 공유하는 ‘개방형 마을’로 꾸며진다.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은 주거지역 정비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기 어려운 작은 주거지 10필지를 하나로 묶어 개발하고 아파트에서처럼 ‘작은도서관’ 같은 각종 편의시설을 10분 내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신개념의 재개발 프로젝트다.

기존 재개발, 재건축 사업은 평균 8년 6개월, 가로주택정비사업은 2~3년 걸리던 것과 달리 서울형 재개발사업은 1년 이내에 끝마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상도 1호 재개발은 내년 2월 사업을 시작해 11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지역 개발 후 부동산 가격이 폭등해 원주민들이 떠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번 상도동 1호 사업에서는 설계 단계부터 건물이나 방 크기 등을 두고 주민들과 의견을 나눴다. 이에 따라 소유자 11가구는 재개발 이후 재입주하고 나머지 29가구는 청년이나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된다.

시 관계자는 “기존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서는 재개발, 재건축은 편의시설을 입주민들만 사용하도록 배타적인 측면이 강했다”며 “서울형 재개발 사업은 지역주민 모두가 편의시설을 공유해 마을 전체에 활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