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짜 억만장자 초고속 진공열차 개발에 손잡았다

입력 : 2017-10-13 11:39 ㅣ 수정 : 2017-10-13 1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서양을 사이에 두고 서로 ‘괴짜’임을 자랑하는 억만장자 둘이 ‘꿈의 열차’라고 불리는 초고속 진공열차 개발을 위해 손잡았다.
머스크와 손잡은 英괴짜기업가 리처드 브랜슨 2017.10.12 A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머스크와 손잡은 英괴짜기업가 리처드 브랜슨
2017.10.12 AP연합뉴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영국의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 미국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가 구상하고 있는 ‘하이퍼루프’ 프로젝트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랜슨 회장의 투자에 따라 하이퍼루프 원은 회사 이름이 ‘버진 하이퍼루프 원’으로 바뀌게 되며 브랜슨 회장이 이사회에 참여하게 됐다. 구체적인 투자 액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지난달 하이퍼루프 원의 8500만 달러(약 963억원) 규모의 자금조달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하이퍼루프 원의 기업 가치는 2억 4500만 달러(2770억 4600만원)에 이르고 있다.

하이퍼루프는 진공의 터널 속에서 자기장을 추진력으로 움직이는 고속 열차다. 2013년 일론 머스크 테슬라 및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가 처음 아이디어를 냈다. 이후 머스크의 친구 셔빈 피셰바가 하이퍼루프 원이라는 업체를 창업해 개발을 시작해 지난해 미국 네바다 주에서 첫 시험주행에 성공하기도 했다.

브랜슨 회장은 “지난 여름 네바다주 하이퍼루프 시험 장소를 방문하고 회사 임원을 만난 이후 이 기술이 우리가 기존에 알고 있던 교통 개념을 획기적으로 바꿀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동시간도 놀라울 정도로 줄일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이 생겨 투자하게 됐다“고 답했다.

괴짜로 알려진 브랜슨 회장은 일론 머스크처럼 우주에도 관심을 갖고 있어 ‘버진 갤럭틱’이라는 민간 우주항공사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