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과 18범 이영학, 중학교 땐 또래 여학생 성폭행

입력 : 2017-10-13 11:19 ㅣ 수정 : 2017-10-13 1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중생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은 성욕을 해소할 대상을 찾던 중 유인하기 쉬운 딸 친구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심경 밝히는 이영학, 힘든 표정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앞에 심경을 밝히고 있다. 2017.10.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심경 밝히는 이영학, 힘든 표정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앞에 심경을 밝히고 있다. 2017.10.13. 연합뉴스

전과18범 이영학이 10대 시절 또래 여학생을 성폭행했던 사실도 드러났다. 13일 뉴스1에 따르면 경기북부의 한 고등학교 교사 A씨(56)는 1996년 의정부시내 모 중학교(당시 남자중) 학생부장으로 근무할 당시 이 학교 2학년이던 이영학이 또래 여학생을 성폭행한 정황이 있어 직접 조사했다고 증언했다.


A씨는 “이영학이 셔츠에 혈흔을 묻히고 등교해 피해 여학생의 피라면서 동급생들에게 여학생 성폭행 사실을 떠벌리고 다녀 조사했더니 시인했다. 퇴학을 시키려 했으나 교장(여)의 반대로 경미한 징계에 그쳤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당시는 학교에서 학생의 범행에 대한 경찰 신고 의무가 없었고, 피해 여학생까지 조사할 의무가 없어 이 사건은 유야무야됐다”면서 “이영학은 무단결석 일수가 수업일수 1/3을 초과해 졸업이 불가한 상황이었는데 교장이 직권으로 상위법을 위반하면서 은폐해 졸업시켰다. 그 후 나는 교장과 다투고 다른 학교로 전근갔다”고 덧붙였다.

또 “당시 이영학의 부친이 의정부의 재력가였는데 어머니의 치맛바람이 셌다. 이영학의 어머니가 당시 의정부 시내에 몇 대 없는 고급 외제차를 타고 학교를 들락거렸다”고 회상했다.

이영학은 2005년 9월 의정부에서 중랑구 망우동으로 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영학은 지난 9월 30일 낮 12시 20분 딸(14)을 통해 A(14)양을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추행하고, 다음날인 10월 1일 낮 12시 30분 A양이 깨어나 저항하자 목을 졸라 살해해 시신을 강원도 영월군 야산에 버린 혐의를 받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