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날씨 매섭네”...주말에는 평년기온 회복

입력 : ㅣ 수정 : 2017-10-13 1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년기온 회복하지만 일교차 커
환절기 건강과 농작물 관리에 유의


13일 아침은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기록했다. 이 때문에 소셜네트워크(SNS)에서는 갑작스런 날씨 변화에 놀라는 한편 ‘가을이 사라졌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갑자기 추워진 가을 아침 13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6.1도까지 떨어진 가운데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몸을 움츠리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17.10.14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갑자기 추워진 가을 아침
13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6.1도까지 떨어진 가운데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몸을 움츠리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17.10.14 뉴스1

기상청은 이날 아침 6시 40분 기준 최저기온이 경기도 파주 1.8도, 강원도 철원 2.5도, 대관령 2.7도, 경기 동두천 2.8도, 충남 홍성 2.9도 등을 기록했다.


서울도 6.1도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원도 설악산은 영하 0.4도까지 떨어져 정상 부근에서는 얼음이 관측되기도 했다.

토요일인 14일에는 중국 북동지방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주말 아침 기온은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14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6~14도, 낮 최고기온은 17~22도로 예상됐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춘천 세종 8도, 대전 수원 9도, 대구 10도, 서울 11도, 광주 12도, 부산 14도 등의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강릉 18도, 대전 19도, 서울 20도, 광주 21도, 부산 22도 등으로 비교적 선선한 가을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이 맑은 가운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고 저녁에 해가 지면서 지표면이 급격하게 식는 복사냉각 현상까지 더해져 올 가을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였다”며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아침 기온이 평년 수준을 회복하겠지만 일교차가 큰 만큼 건강관리와 농작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