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토너 변신한 아사다 마오 “미지 세계서 한계 넘고 싶어”

입력 : 2017-10-12 22:36 ㅣ 수정 : 2017-10-13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월 하와이 호놀룰루 대회 출전…풀코스 4시간 30분 목표 훈련 중

일본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아이콘’이었던 아사다 마오(27)가 이번엔 마라톤을 뛴다.

아사다 마오. 쿄도 연합뉴스

▲ 아사다 마오.
쿄도 연합뉴스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12일 “아사다가 오는 12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다”고 전했다. 은퇴 후 아이스쇼 등 이벤트성 무대와 CF 촬영 등에 매진해 온 아사다는 지난달 풀코스 도전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스포니치와의 인터뷰에서 “은퇴 뒤 무엇을 하면서 살아야 할지 고민했다”며 “피겨 선수 시절 아팠던 왼쪽 무릎이 걱정됐지만 다행히 통증은 없었다. 피겨를 하면서 체중 이동과 몸의 균형을 맞추는 훈련을 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훈련 과정을 소개했다.

아사다는 이번 대회 목표를 일단 4시간 30분으로 잡았다. 호놀룰루 마라톤은 만 7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아마추어 대회인데, 지난해에는 2만 9000여명이 뛰었다. ‘4시간 30분’ 기록은 약 2300위에 해당한다.

아사다는 “마라톤이라는 미지의 세계에서 내 한계를 넘어 보고 싶다”면서 “이번 대회를 계기로 앞으로의 인생에서도 힘차게 달리고 싶다. 이번 도전이 (내 인생의) 또 다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7-10-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