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고공행진’ 연이틀 사상 최고치…2470선 돌파

입력 : 2017-10-12 20:42 ㅣ 수정 : 2017-10-12 2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피가 12일 이틀 연속으로 장중·종가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코스피가 이틀 연속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2,474.76로 마감했다. 1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스피가 이틀 연속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2,474.76로 마감했다. 1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16.60포인트(0.68%) 오른 2,474.76으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3.54포인트(0.14%) 오른 2,461.70으로 전날 세운 장중·종가 사상 최고치(2,458.16)를 뛰어넘으며 출발한 뒤 장중 고점을 높였다.

2,470선 초반을 오가던 코스피는 막판 상승폭을 키워 최고가로 거래를 마쳤다.

나홀로 ‘사자’에 나선 외국인은 2443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앞선 이틀보다 규모는 줄었지만 나흘 연속 매수 우위다.

함께 순매수한 개인은 장 후반 차익실현에 나서는 모습이었다. 개인은 546억원의 매도 우위를 보였고 기관은 2210억원을 팔아치웠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상승 속도는 둔화했지만 이는 차익성 매물에 따른 숨고르기 양상으로, 시장의 투자심리는 비교적 양호하다”며 “지수 탄력이 둔화하는 상황 속에서도 실적 개선 종목을 골라 대응하는 것이 유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23포인트(0.64%) 오른 666.54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81포인트(0.42%) 오른 665.12로 출발, 개인의 매수에 힘입어 소폭 상승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