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가 쏜 또봉이통닭 “군 장병엔 반값 판매”

입력 : 2017-10-12 20:20 ㅣ 수정 : 2017-10-12 2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견 통닭 프랜차이즈 업체 ‘또봉이통닭’이 군 장병들에게 통닭을 반값에 판매하는 ‘대한민국 국군 화이팅!’ 이벤트를 진행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월 28일 오후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마치고 문무대왕함에 마련된 식당에서 장병들과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서울신문 DB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월 28일 오후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마치고 문무대왕함에 마련된 식당에서 장병들과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서울신문 DB


오는 16∼25일 전국 520여개 점포에서 현역 군 장병이 휴가증과 신분증을 제시하면 대표 메뉴인 ‘또봉이통닭’(8900원)을 50% 인하된 4450원에 먹을 수 있다.


또봉이통닭은 ‘옛날 맛 그대로 추억을 튀겨드립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과거 시장에서 가마솥에 튀겨 노랑 봉투에 담아주는 방식을 재현한 옛날식 통닭이다.

또봉이통닭은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면서 밤낮으로 나라를 지키는 군 장병들을 응원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봉이통닭 관계자는 “행사 기간 인하된 금액은 본사에서 가맹점에 전액 보전해주기 때문에 가맹점주는 매출 증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값 치킨’으로 알려진 또봉이통닭은 그동안 다양한 행사를 통해 군 장병들에게 치킨을 제공해왔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 참석 후 가진 식사 자리에서 장병들에게 즉석에서 튀긴 ‘또봉이통닭’ 230인분을 선물해 화제가 됐다.


김 여사가 수많은 치킨 브랜드 중 또봉이통닭을 선택한 것은 올해 또봉이통닭이 서민물가 안정을 위해 치킨값을 인하하거나, 정부 최우선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에 발 벗고 나서 주목을 받았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