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말말말] 심상정 “한미 FTA, 트럼프 미치광이 전략에는 몽둥이 들어야”

입력 : 2017-10-12 18:38 ㅣ 수정 : 2017-10-12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과 관련해 여야 의원들이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한 가운데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치광이’ 전략에는 ‘몽둥이’ 전략으로 임해야 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질의하는 심상정 “트럼프 미치광이 전략에는 몽둥이 전략을”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치광이 전략에는 몽둥이 전략으로 임해야 한다”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에게 주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질의하는 심상정 “트럼프 미치광이 전략에는 몽둥이 전략을”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치광이 전략에는 몽둥이 전략으로 임해야 한다”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에게 주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 의원은 12일 정부세종청사에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 “한·미 FTA 재협상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전략의 이름을 미치광이 전략이라고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심 의원은 “무역수지 수치에만 의존한 정부의 전략은 효과적인 재협상 전략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 FTA는 독소조항을 포함해 아주 불공정한 협상이었던 만큼 불공정성을 적극적으로 바로잡는 공세적 전략이 필요하다”며 “그래야 미치광이 전략에 맞서 국익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미 FTA 개정 협상의 상대방 지도자가 예측불허라서 국내에서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며 “갈등을 없애려면 정부 입장에서 숨기지 말고 정확한 사실을 신속히 알려서 이해와 동의를 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한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2012년 한·미 FTA 반대 홍보행사에 참석해 서명했고 재협상 의지를 밝혔었다”며 “당연히 FTA 재협상을 먼저 하자고 해야 했던 거 아니냐”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논란 속에서 재협상은 진행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바라던 재협상 기회가 온 만큼 잘 살려 주십사하는 바람을 국민이 갖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한·미 FTA는 문 대통령이 참여정부의 비서실장 때 추진했던 것이라서 FTA 자체를 반대했던 것은 아니다”며 “자동차 분야에 있어 우리측이 양보한 것이 크기 때문에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