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거대백악종은? “한국에는 이씨 부녀뿐”

입력 : 2017-10-12 10:53 ㅣ 수정 : 2017-10-12 1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중생 살해 및 시신 유기 사건 피의자인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와 딸(14)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12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다.

서울경찰청은 12일 오전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해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피의자인 이영학(35.구속)에 대한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이영학이 자신의 SNS에 올린 모습.   이영학 SNS 캡쳐

▲ 서울경찰청은 12일 오전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해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피의자인 이영학(35.구속)에 대한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이영학이 자신의 SNS에 올린 모습.
이영학 SNS 캡쳐

이영학은 지난 2006년 12월 ‘거대백악종’을 앓는 ‘어금니 아빠’로 방송에 소개됐다. 2007년 10월 이씨는 자신과 딸의 이야기를 담은 책 ‘어금니 아빠의 행복’이라는 책을 출간하기도 했다.


유전성거대백악종은 희귀병으로 이 병을 가진 환자는 전세계에 6명 뿐이다. 우리나라에는 이씨 부녀 2명 뿐이며 츠지기금회의 지원을 받아 대만에서 수술을 받은 인도네시아의 소년 노벰트리 시아한이 이 병을 앓고 있다.

거대백악종은 치아의 시멘트질에 생기는 희귀암이다. 치아 뿌리를 감싸고 있는 반투명 또는 백색의 층인 ‘백악질(白堊質)’이 종양으로 인해 커지는 현상을 말한다. 종양이 자랄수록 얼굴이 뒤틀리고, 이로 인해 호흡도 곤란해질 수 있다.

현대 의학으로 완치가 불가능하며, 성장이 멈출 때까지 수술을 계속해야 해 경제적으로도 부담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9세에 발병한 거대 백악종으로 2년에 한 번 씩 총 5번에 해당하는 수술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대부분의 치아를 발치해 결국 어금니만 남게 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