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일 DMZ에는 어떤 동·식물이 살까?

입력 : ㅣ 수정 : 2017-10-11 14: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립수목원 5년 조사…국·영문 자료집 발간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비무장지대(DMZ)에 서식하는 동물과 식물을 담은 자료집 ‘DMZ 생태문화’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DMZ 일대 하천, 산, 습지, 보호구역 등에서 만날 수 있는 주요 멸종위기 동·식물 이야기와 역사·문화 자원을 한 장의 지도에 담았다. 삽화와 사진 등도 곁들여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국립수목원은 5년간 DMZ 일대를 조사, 연구했다.

DMZ는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60년 이상 인위적인 간섭이 거의 없는 온대지역이며 248㎞의 생태 벨트를 이루고 있다.

국제 사회도 전 세계에서 유일한 특수 환경으로 인식하고 자연환경, 역사, 문화 등에 관심을 두고 있다.

이에 국립수목원은 DMZ가 전쟁과 분단이라는 아픈 역사의 산물이지만 ‘2차림’으로 60년 이상 이어온 생태 지역이라는 중요성이 있어 이를 전 세계에 알리고자 국·영문판으로 제작했다.

2차림은 간벌이나 산불 등 자연·인위적인 원인으로 원래의 산림이 훼손된 뒤 자연적으로 재생한 숲을 말한다.

이 자료집은 국립수목원 홈페이지(www.kna.go.kr)의 연구간행물 게시판에서 누구나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