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한 뒤 혼자 살던 40대 새터민…숨진 지 보름 만에 발견

입력 : 2017-10-11 19:58 ㅣ 수정 : 2017-10-11 2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터민인 40대 여성이 숨진 지 보름 만에 홀로 자택에서 발견됐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지난 10일 오후 3시 35분쯤 창원시 의창구의 한 아파트에서 김모(40)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김씨와 10일 전부터 연락이 안 된다’는 김씨 지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이 도착했을 당시 김씨는 침대 위에 엎드린 채 숨져 있었다.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부검 결과 김씨는 뇌졸중으로 지난달 25일쯤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이나 유서 등이 없어 타살이나 자살 정황은 없었다”고 말했다.

2009년 8월 탈북해 창원에서 살고 있던 김씨는 최근 남편과 이혼해 혼자 살았으며, 별다른 직업 없이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으며 어렵게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