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죽음 알고도 쇼핑까지 즐겼던 ‘어금니 아빠’ 딸의 일상

입력 : 2017-10-11 08:20 ㅣ 수정 : 2017-10-11 09: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금니 아빠’ 이영학씨의 딸 이양이 숨진 친구를 두고 친구들과 쇼핑을 즐기며 태연한 일상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YTN 캡처

▲ YTN 캡처

YTN은 지난달 30일 범행 당일 오후 8시 16분에 귀가한 이양이 숨진 친구를 발견하고 아빠에게 살인 사실을 들은 뒤 30분도 되지 않아 친구에게 놀이공원에 가자고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고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다음날 오전 10시에도 ‘놀자 같이’ ‘놀자. 나 심심해’라는 메시지를 친구에게 보냈다. 이후 이양은 이날 친구들과 만나 서점을 가고 운동화를 사며 평범한 일상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낮 1시쯤 아빠 이씨의 전화를 받은 뒤 ‘죽고 싶다’고 눈물을 흘리며 집으로 먼저 귀가했다. 이양이 시신 유기 계획을 들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YTN은 전했다. 친구들과 헤어진 이양은 아빠와 함께 시신이 든 것으로 추정되는 여행용 가방을 싣고 강원도 영월 야산으로 떠났다.

경찰은 이양에 대해 시신 유기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