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8’ 27일부터 예약판매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7-10-08 1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고가격 100만원 안팎 예상… ‘배터리 이상’ 신고에 조사 착수
아이폰8 시리즈가 이달 말 국내에 상륙할 전망이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 코리아는 이달 27일 이통 3사를 통해 아이폰8 예약판매에 들어가 다음달 3일 국내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보다 일주일 빨리 첫선을 보일 가능성도 있다. 애초 이달 중순 출시가 유력했지만 명절 연휴 등이 겹치면서 일정이 늦춰졌다. 국내 출고가는 부가세를 포함해 100만원 안팎에서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X 출시는 이보다 더 늦어질 전망이다. 12월 출시가 유력했지만 올해를 넘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일본과 캐나다 등에서 “아이폰8 배터리가 부풀어 오른다”는 신고가 잇따르면서 애플이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애플은 6일(현지시간) “(배터리 팽창 문제에 대해) 주시하고 있다. 조사하고 있다”는 공식 성명을 내놨다. 지난달 말 대만 여성이 구매한 아이폰8플러스가 충전 중 배터리가 팽창해 균열이 생긴 것을 시작으로 일본, 중국, 캐나다, 그리스에서도 비슷한 사례 6건이 보고됐다. 이통사 관계자는 “해외에서 아이폰8의 초기 반응이 좋지 않아 한국 시장에서의 성공 여부가 더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7-10-09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