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라스베이거스 총격범, 표적 공연장까지 거리·탄도 계산

입력 : 2017-10-08 15:39 ㅣ 수정 : 2017-10-08 15: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 참극을 벌인 총격범 스티븐 패덕(64)이 범행 전 치밀한 사전 준비작업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투숙한 호텔 방에서 표적인 공연장까지 정확한 사격을 위해 거리와 탄도까지 계산했다.

美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스티븐 패덕  [AP=연합뉴스]

▲ 美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스티븐 패덕
[AP=연합뉴스]

미국 CNN 방송은 8일 이번 참극 수사 관계자의 말을 인용, 패덕이 자동소총을 난사한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만델레이 베이 호텔 32층 방 창문으로부터 지상의 음악축제 공연장에 모인 인파들까지의 거리와 탄도 등을 계산한 숫자를 적은 손글씨 메모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 메모는 호텔 방에서 발견된 23정의 총기와 탄약 및 자살한 패덕의 시체 등 증거물 가운데서 발견됐다.

앞서 CNN은 숫자만 적힌 메모 발견 사실과 이것이 범인에게 중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AP통신도 호텔 방에서 발견된 일련의 숫자가 정확한 사격을 위해 계산한 것이라는 게 수사관들의 지배적인 의견이라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수사 당국자는 메모에는 패덕이 총을 발사한 곳에서부터 사람들이 운집한 컨트리 음악축제 ‘루트 91 하베스트’ 공연장까지의 거리를 적어놓은 숫자도 포함됐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수사 당국은 패덕이 58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500명가량의 부상자를 낸 끔찍한 이번 사건을 왜 자행했는지 정확한 원인을 여전히 찾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