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환경공단도 전기차 ‘외면’정부기관 저공해차 구매 ‘저조’

입력 : ㅣ 수정 : 2017-10-08 14: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가 개막한 12일(현지시간) 메르세데스벤츠 관계자들이 소형 전기차인 ‘스마트 EQ 포투’를 소개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가 개막한 12일(현지시간) 메르세데스벤츠 관계자들이 소형 전기차인 ‘스마트 EQ 포투’를 소개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 AP 연합뉴스

전기차 등 친환경 저공해차 구매의무제도를 지키는 수도권 ‘’정부기관이 3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환경부와 수도권대기환경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저공해차 구매의무제도를 달성한 기관은 전체 158개 기관 중 46곳(29.1%)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대책의 하나로 지난해부터 수도권의 공공·행정기관을 대상으로 공용 차량의 30%를 저공해차로 구매하도록 하고 있다.


조사 결과, 구매 실적이 전무한 기관도 70곳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관에는 대통령비서실과 국민안전처, 보건복지부, 검찰청 등 포함됐다. 심지어 환경부 산하 기관인 한국환경공단과 인천환경공단 등도 저공해차를 구매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강남구청, 한국철도공사, 국민연금공단 등도 구매 실적이 없었다.

지자체의 경우 공용 차량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화물차나 청소차 등은 저공해차 차종이 많지 않다는 이유로 구매 실적이 저조하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국내 자동차 업계가 친환경차 의무판매제도를 도입한 해외 시장을 대상으로 전기차 등 수출에 주력하다 보니 상대적으로 국내 친환경차 판매에 소홀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강 의원은 “저공해차 의무구매제 정비 및 의무판매제 도입 등 제도적 노력과 함께 자동차 제조사들의 노력도 요구된다”고 주문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