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친구 살해한 ‘어금니아빠’ 공범 있다…경찰, 구속영장 신청

입력 : 2017-10-08 13:45 ㅣ 수정 : 2017-10-08 15: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학생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이모(35)씨에게 공범이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학생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이모 씨가 8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경찰서를 나서 북부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희소병을 앓아 어금니만 남아 있는 이씨는 일명 ’어금니 아빠’로 불리며 자신과 같은 병을 물려받은 딸을 극진히 돌본 사연으로 10여년 전 수차례 언론보도가 되는 등 화제가 된 인물이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학생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이모 씨가 8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경찰서를 나서 북부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희소병을 앓아 어금니만 남아 있는 이씨는 일명 ’어금니 아빠’로 불리며 자신과 같은 병을 물려받은 딸을 극진히 돌본 사연으로 10여년 전 수차례 언론보도가 되는 등 화제가 된 인물이다.
연합뉴스

서울 중랑경찰서는 8일 이씨의 지인 박모씨에 대해 범인 도피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에 대해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때 박씨의 영장도 함께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이씨가 피해자 시신을 유기하기 위해 강원도 등으로 도주할 당시 이씨와 같은 차를 타고서 동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딸의 친구인 중학생 A(14)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강원도 영월의 야산에 버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박씨가 이씨의 범행 사실을 알면서도 도피를 돕고자 함께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거 직후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A양의 시신을 유기한 장소 등을 진술했지만,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내가 자살하려 준비해놓은 수면제를 (피해자가) 잘못 먹은 사고’라며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일 체포 당시 이씨는 수면제를 과다복용한 상태였다. 경찰은 이씨를 경찰서로 데려와 잠시 조사를 했으나 그가 수면제에 취한 상태여서 조사를 중단하고 이씨를 병원에 입원시켰다.

경찰은 이씨가 의식을 회복해 질문에 응답이 가능한 상태라는 의료진 소견에 따라 체포 사흘 만인 8일 조사를 재개했다.
중학생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이모 씨가 8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경찰서를 나서 북부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희소병을 앓아 어금니만 남아 있는 이씨는 일명 ’어금니 아빠’로 불리며 자신과 같은 병을 물려받은 딸을 극진히 돌본 사연으로 10여년 전 수차례 언론보도가 되는 등 화제가 된 인물이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학생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이모 씨가 8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경찰서를 나서 북부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희소병을 앓아 어금니만 남아 있는 이씨는 일명 ’어금니 아빠’로 불리며 자신과 같은 병을 물려받은 딸을 극진히 돌본 사연으로 10여년 전 수차례 언론보도가 되는 등 화제가 된 인물이다.
연합뉴스

이씨는 이날 오전 베이지색 남방에 마스크와 모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경찰서에 도착했으며, 휠체어를 타고 조사실로 향했다.

약 3시간 가량 조사를 받던 이씨는 낮 12시 35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북부지법으로 호송됐다.

조사실에서 나온 이씨는 ‘살인 혐의를 인정하는가’ ,‘무엇이 억울하다는 것인가’, ‘딸과 사체 유기를 함께 했는가’ 등의 질문을 받았지만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조사실에 들어갈 때에도 그는 ‘살인 혐의를 인정하는가’ 등의 취재진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물었다.

이씨와 박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