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내용에선 안 뒤졌지만…” 신태용이 말하는 러시아전 패인

입력 : 2017-10-08 09:48 ㅣ 수정 : 2017-10-08 09: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내용에서는 뒤지지 않았지만 골 결정력이 떨어지고 세트피스 수비에서 집중력이 흐트러진 게 패인이 됐습니다.”

생각에 잠긴 신태용 감독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VEB 아레나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 대 러시아의 경기. 신태용 감독이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2017.10.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생각에 잠긴 신태용 감독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VEB 아레나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 대 러시아의 경기. 신태용 감독이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2017.10.8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7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VEB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와 평가전에서 2-4로 완패한 원인에 대해 이같이 분석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선 신태용 감독은 결정적인 패인으로 세트피스 상황에서 나온 김주영(허베이 화샤)의 두 차례 자책골과 무딘 골 결정력을 들었다.

신 감독은 “비록 경기에서는 졌지만 우리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투혼 발휘했다”라며 “경기 내용에서는 뒤지지 않았지만 결국 결정력에서 밀렸다. 비록 자책골이 나왔지만, 앞으로 강한 팀이 되려면 골 결정력을 살려야만 한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K리그 선수들을 뽑지 못하고 대표팀을 운영하다 보니 수비에서 풀가동을 할 수 없어서 힘든 부분이 있었다”라며 “스리백 훈련을 이틀하고 경기에 나섰다. 세트피스에서 집중력이 흐트러지면서 자책골이 2골이나 나왔다. 이런 부분을 고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경원(톈진 취안젠)이 첫 A매치에서 데뷔골을 넣어 자신감이 붙은 것은 다행이다”라며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도 오랜만에 골을 넣었다. 수비수가 먼저 골을 넣었지만 앞으로는 공격수들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득점을 더 많이 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가동한 ‘변형 스리백 전술에 대해서는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과 김영권(광저우 헝다)이 처음으로 윙백 역할을 맡았는데 생각 이상으로 잘해줬다고 생각한다. 장현수(FC도쿄)가 변형 스리백에서 포어(Fore) 리베로 역할을 맡았는데 내용 면에서는 합격점을 주고 싶다”라며 “결국 세트피스 자책골 때문에 이들의 활약이 묻혔다. 첫 실험치고는 잘해줬다”고 덧붙였다.

신 감독은 10일 모로코와 평가전 준비 상황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모로코전을 생각할 여유가 없었다. 일단 오늘 경기를 평가해보고 고민을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이 A매치에서 2-4로 패한 것은 2014년 6월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알제리에 2-4로 패한 이후 3년 4개월 만이다.

대표팀은 한국 시각으로 오는 10일 오후 10시 30분 스위스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6위의 모로코와 대결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