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회 생일 맞은 푸틴 러 대통령... “생애 4분의 1 이상 국가지도자직 수행”

입력 : 2017-10-07 17:40 ㅣ 수정 : 2017-10-07 1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65회 생일을 맞았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휴일과 겹친 생일에도 업무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며 예년과 마찬가지로 별다른 축하행사는 예정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남부 도시 소치에서 국가안보위원회 상임위원들과 회의를 열고 안보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밝혔다.


지난 1952년 ‘북방의 수도’로 불리는 러시아 레닌그라드(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태어난 푸틴 대통령은 생애의 4분의 1 이상을 국가지도자로서 보냈다.

지난 2000년 처음 대통령직에 취임한 그는 2008년 헌법상의 3연임 제한 규정에 밀려 총리로 물러났다가 2012년 대선을 통해 임기가 6년으로 늘어난 대통령직에 복귀했다. 현재 총리를 맡고 있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가 대통령직을 수행한 기간(2008~2012년)에도 러시아의 실권은 푸틴에게 있었다는 것이 중론이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12일로 집권(대통령·총리직 모두 포함) 6602일을 기록, 이오시프 스탈린 전 소련 공산당 서기장 이후 러시아의 최장수 지도자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1924년부터 1953년까지 30여년간 집권한 스탈린에는 훨씬 못 미치지만 1964년부터 1982년까지 6601일, 약 18년 1개월간 통치한 레오니트 브레즈네프 전 공산당 서기장의 기록은 깬 것으로 볼 수 있다.

푸틴 대통령은 아직 4기 집권을 위한 내년 3월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그가 내년 대선에 출마해 2024년까지 집권을 이어갈 것이란 데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푸틴 대통령이 여전히 80%대의 국정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데다 몇 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선을 앞두고 여권과 야권을 통틀어 푸틴 대통령을 대신할 만한 후보가 거론되지 않는 점이 이 같은 전망에 무게를 싣는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