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러시아 의원들 “北, 또 장거리 미사일 발사시험 준비”

입력 : 2017-10-07 16:59 ㅣ 수정 : 2017-10-07 16: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추가로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과 북한의 국경일이 겹치는 오는 10일쯤 북한의 도발이 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 화성-12형 발사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장거리전략탄도미사일 화성-12형 발사 훈련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30일 보도했다. 중앙통신 홈페이지가 발사현장사진을 게재했다. 2017.8.3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화성-12형 발사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장거리전략탄도미사일 화성-12형 발사 훈련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30일 보도했다. 중앙통신 홈페이지가 발사현장사진을 게재했다. 2017.8.30

러시아 관영 리아노보스티통신·미국 블룸버그통신 등은 지난 6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러시아 하원 의원들이 북한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의 동태를 전했다고 보도했다.


안톤 모로조프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소속 의원은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그들이(북한이) 더 강력한 장거리 미사일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며 “그들(북한) 생각으로는 그 미사일이 (표적을 향해 정조준해 발사될 경우) 미국 해안을 타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로조프 의원은 시험이 계획된 미사일의 사거리가 1만 2000㎞에 이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모로조프 의원은 자국 리아노보스티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그들이(북한이) 새로운 장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를 준비중이었다”면서 “그들은 미사일로 미국 서부 해안에 도달할 수 있음을 증명하는 수학적 계산까지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북한에 다녀온 의원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지지하는 극우민족주의 성향의 포퓰리스트 정당인 자유민주당 소속이다. 모로조프 등 3명의 의원은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평양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모로조프 의원의 발언이 객관적으로 확인되지 않았고 출처도 불명확하다며 거리를 뒀다.

그러나 한 미국 관리는 앞서 북한이 미국의 연방 기념일 ‘콜럼버스 데이’인 오는 9일이나 북한의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10일쯤 미사일 발사를 준비한다는 정보가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한 분석관은 이번주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북한이 오는 10일 모종의 도발을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CIA 특수 조직 ‘코리아 임무센터’의 이용석 부국장보는 “김정은이 하는 것에는 뚜렷한 목적이 있고, 아직 할 일이 끝나지 않았다고 본다”며 “우리 직원들에게 북한에서는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화요일에, 미국에서는 콜럼버스 데이인 월요일에 전화를 바로 받을 수 있도록 대기하고 있으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