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의 늪, “남여 불문 급속도로 증가”

입력 : 2017-10-07 14:50 ㅣ 수정 : 2017-10-07 14: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년새 3배로 커져... 자유한국당 박성중의원 공개

‘몰카의 늪에 빠진 대한민국’

몰카 범죄 대상이 남여 불문, 급속도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사이에 몰카 피해자 가운데 남성의 수가 3배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양한 ‘몰카’ 장비들 사진은 과거에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한 경찰관이 벽걸이 시계형, 안경형, 넥타이형 등 밀수입된 각종 미인증 불법 몰래카메라 압수품들을 공개하고 있는 모습.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 다양한 ‘몰카’ 장비들
사진은 과거에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한 경찰관이 벽걸이 시계형, 안경형, 넥타이형 등 밀수입된 각종 미인증 불법 몰래카메라 압수품들을 공개하고 있는 모습.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남성이 피해자인 몰카 범죄 발생 건수가 2012년 53건에 불과했으나 2013년 95건에 이어 2014년 172건, 2015년 120건, 그리고 지난해는 160건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8월 말 현재 125건으로 현재 분위기라면 연말까지 지난해 건수를 크게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5년 전인 2012년에 비해 최근 피해건수가 3~4배 가량 증가하고 있는 셈이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체 몰카 범죄 발생 건수는 2012년 2400건(여성 피해자 2286건), 2013년 4823건(4119건), 2014년 6623건(5468건), 2015년 7623건(6325건)이 이어 지난해 5185건(4204건), 올해는 8월까지 3914건(3329건)에 이르고 있다.

주목할 점은 여성 피해자 비율이 2012년 95.3%에서 2016년에는 81.1%로 급격히 낮아진 반면 같은 기간 동안 남성 피해자 비율은 2.2%에서 3.1%로 크게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아직은 여성 몰카 범죄가 월등히 많지만, 최근 들어 남성을 상대로 한 몰카 범죄 피해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어 대책이 요구된다.

박성중 의원은 “최근 들어 남성 몰카 범죄가 크게 늘고 있다”면서 공중화장실법 개정을 통해 전국 지자체가 월 1회 의무적으로 공중화장실을 점검하는 등 보다 강력한 법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