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홍 vs 김빈 ‘관종 논쟁’…“국민은 당신을 관종이라 불러”

입력 : 2017-10-07 11:06 ㅣ 수정 : 2017-10-07 1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김정숙 여사를 겨냥한 글로 도마에 오른 가운데 김빈 더불어민주당 디지털대변인이 이에 “국민은 당신을 관종이라 부른다”며 일침을 가했다.

김빈, 정미홍에 “국민은 당신을 관종이라 부른다” 사진=김빈 대변인 트위터 캡처

▲ 김빈, 정미홍에 “국민은 당신을 관종이라 부른다”
사진=김빈 대변인 트위터 캡처

김빈 대변인은 지난 3일 자신의 트위터에 “정미홍님, 관심종자라는 말을 아시는가. 고무장갑끼고 쓰레기더미를 어깨에 짊어져도 당신보다 천만 배는 아름다운 사람이 있다”며 “국민들은 그분을 김정숙 여사님이라 부른다. 한편 국민은 당신을 관종이라 부른다”고 질타했다.


이에 정미홍 대표도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빈이 누군가. 더불당 무슨 대변인이라는데, 듣도 보도 못 한 어린 사람이 나와서 저를 관종이라 했다더라”라며 “존재감 없는 이가 이렇게 시끄러운 때 한 번 끼어 보려고 나대는 게 관종 아닌가”라고 응수했다.
정미홍 “듣도 보도 못한 어린 사람이 나를 관종이라 했다” 사진=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 페이스북 캡처

▲ 정미홍 “듣도 보도 못한 어린 사람이 나를 관종이라 했다”
사진=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정 대표는 “전 이미 마녀 사냥 하도 당해서 관심 받는 거 좋아하지 않는다”며 “김빈이가 요란한 옷에 금붙이 덕지덕지 붙이는 거 좋아하는 것 같은 김정숙 씨에 대해 쓰레기더미를 지고, 고무 장갑을 껴도 아름다운 사람이라고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여사가 쓰레기 더미 지고, 고무장갑에 몸빼 바지 입고 한 번 나오기를 바란다. 정말 아름다운지 한 번 보고 싶다”고 적었다.

앞서 정미홍 대표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 세금으로 비싼 옷 해 입고 아톰 아줌마 소리나 듣지 말고. 외국 나가 다른 나라 정상 부인들과 말 한마디 섞는 것 같지 않던데, 사치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좀 하고, 운동해서 살이나 좀 빼시길. 비싼 옷들이 비싼 태가 안 나요”라며 김정숙 여사를 비난해 구설에 올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