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현직 소방관이 받은 ‘황당한’ 119신고 전화

입력 : 2017-10-06 23:39 ㅣ 수정 : 2017-10-07 0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스로를 현직 소방관이라고 밝힌 누리꾼이 추석 연휴 동안 황당한 119 신고 전화를 받은 사연을 털어놓으면서 “119는 부른다고 무조건 가야하는 머슴이 아니다”라고 하소연했다.
연합뉴스

▲ 연합뉴스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저는 소방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119종합 상황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현직 소방관”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글쓴이는 “답답하고 씁쓸한 마음을 짧게나마 하소연 합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글쓴이는 “우리 소방관은 국민을 위해 존재하고 국민께서 주신 사랑으로 ‘국민 신뢰도 1위’라는 타이틀을 유지하고 있지만 (중략) 일부의 국민들은 우리 119를 소위 ‘국민의 머슴’이라 생각하시는 것 같다”면서 연휴 기간에 받은 몇가지 황당한 신고 내용을 소개했다.

“휴대폰을 산에서 잃어버렸다. 상당히 중요한 문서가 저장되어 있다. 찾아줘라.”

“다리가 아프다. 집까지 데려다 줘라.”

“김치냉장고 동작이 잘 안 된다. 와서 봐줘라.”

한 시민은 글쓴이에게 “나 세금 꼬박꼬박 내고, 국민이 필요해서 부르면 와야지 무슨 말이 그리 많냐”고 따졌다고 한다.

소방관이 출동하는 현장 상황은 엄연히 법으로 정해져있다. 현행 소방기본법에 따르면 소방관이 현장에 긴급하게 출동해야 하는 ‘소방활동’에는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구급 등이 포함된다.

공공의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소방지원활동’으로는 산불에 대한 예방·진압 등 지원활동, 자연재해에 따른 급수·배수 및 제설 등 지원활동, 집회·공연 등 각종 행사 시 사고에 대비한 근접대기 등 지원활동, 화재, 재난·재해로 인한 피해복구 지원활동 등이 있다.

소방관은 또 신고가 접수된 생활안전 및 위험제거 활동에도 대응하는데, 여기에는 잃어버린 휴대전화를 찾거나 고장난 김치냉장고를 고치거나 개인 심부름을 하는 일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 즉 글쓴이가 소개한 ‘황당 전화’ 내용들은 기본적으로 소방관이 대응하는 활동 자체가 아니다.

그렇지만 이런 이유들로 거절하고 난 뒤에도 글쓴이는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 말도 안 되는 신고 내용이야 충분히 설명 후 웃고 넘어가지만 다수의 건은 딜레마에 빠지게 된다”면서 “우리가 도와주지 못해서 더 큰 사고가 나는건 아닌지 걱정이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그러나 현실은 이런 단순민원까지 도와 드릴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는다”면서 “이러한 단순 출동으로 관할 소방력이 투입되고 그 관할에 분초를 다투는 긴급을 요하는 출동이 간혹 터지는 경우가 생긴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끝으로 “저희는 관련법에 근거하여 출동할 수 있다. 119 신고전화는 긴급을 요하는 상황에 신고를 하는 긴급전화”라면서 “신고 시 다시 한 번 생각해 주시고 취지에 맞다면 신고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