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살해 후 야산에 시신 유기한 30대 남성 용의자 체포

입력 : 2017-10-06 14:22 ㅣ 수정 : 2017-10-06 14: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대 여중생을 살해한 뒤 시신을 야산에 유기한 혐의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살인 등의 혐의로 A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6일 전했다.


A씨는 B양을 살해한 뒤 시신을 강원 영월의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체포한 뒤 이날 오전 9시쯤 영월에서 B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날 발견된 시신이 지난달 30일 실종신고가 들어온 B양의 시신으로 보고 신원 확인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