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추석날 청와대에서 어머니와 함께 차례 지내

입력 : 2017-10-04 14:29 ㅣ 수정 : 2017-10-04 15: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어머니의 손을 잡고 청와대를 걷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추석날 공개됐다.
청와대 제공

▲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어머니’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공개된 이 사진에는 문 대통령과 그의 어머니가 서로 손을 잡고 청와대 실내를 걷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안녕하세요. 대통령 추석 인사처럼 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고 계신지요”라는 인사말과 함께 청와대는 “대통령도 오늘 청와대에서 어머님을 모시고 차례를 지냅니다. 지난 몇 개월 국민을 위해 쉬지 않고 달려온 대통령도 가족들과 모처럼 편안하시길”이라는 글을 남겼다.

청와대는 “오늘은 따로 사진이 없어서 예전 사진 하나 공유해봅니다”라면서 “여름 어느 휴일, 아들을 찾은 어머님에게 청와대를 보여주는 대통령의 모습”이라는 말로 사진 속 상황을 설명했다. 이 사진은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이 촬영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