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은퇴 경기 시구한 이송정 “남편이 잘 던진대요”

입력 : 2017-10-03 20:18 ㅣ 수정 : 2017-10-03 2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송정(35)씨가 남편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의 은퇴 경기가 열린 3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넥센 히어로즈전의 시구자로 나섰다. 남편이 정든 그라운드와 작별하는 날, 늘 그랬듯 그 옆을 지켰다.

이승엽 은퇴 경기 시구하는 이승엽 부인 이송정씨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이날 은퇴식을 하는 삼성 이승엽을 기념해 부인 이송정씨가 시구를 하고 있다. 2017.10.3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승엽 은퇴 경기 시구하는 이승엽 부인 이송정씨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이날 은퇴식을 하는 삼성 이승엽을 기념해 부인 이송정씨가 시구를 하고 있다. 2017.10.3

‘국민타자’ 이승엽의 아내로 16년째 살아온 이송정씨는 “정말 내가 시구를 하게 될 줄은 몰랐다.남편의 마지막 경기에 삼성 구단에서 우리 가족에게 멋진 추억을 만들어주셨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시구를 위해 그라운드로 걸어오는 이송정씨의 눈에 ‘등번호 36번’이 보였다. 이날 삼성 선수들은 모두 이승엽의 등번호 36이 달린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이송정씨는 “울지 않으려고 했는데, 선수들 모두 36번의 박힌 유니폼을 입은 걸 보고 울컥했다.멋진 은퇴식을 준비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날 오전,이승엽은 이송정씨에게 연식 공을 주고 “한 번 던져보라”고 했다. 단 한 번 공을 던졌는데, 이승엽은 “정말 잘 던진다”고 칭찬했고 더는 연습이 필요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송정씨는 실제 시구도 무난하게 했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이승엽은 은퇴한다. 비 시즌에도 야구만 생각하던 남편 이승엽이 집에서 지낼 시간이 늘어난다.



이송정씨는 “남편이 야구장에 일찍 가는 편이었다.집에 있는 남편의 모습을 아직은 상상할 수 없다. 내일도 오전에 야구장으로 출근할 것 같다”고 웃었다. 경기 전 이승엽은 “골프를 좋아하는데 아내가 허락하면 당분간 골프를 즐길 생각”이라고 했다.

이송정씨는 “제가 어떻게 허락을 안 하겠어요. 남편이 그동안 힘든 시간을 많이 보냈으니, 이제 편하게 하고 싶은 걸 누렸으면 한다”고 바랐다.

이승엽과 이송정씨는 2002년 1월 결혼했다. 이승엽은 가장 사랑받는 야구 선수로 23년을 보냈고 이승엽도,이송정씨도 서로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