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헤밍웨이가 쓴 육필 원고 발견

입력 : 2017-10-01 21:36 ㅣ 수정 : 2017-10-01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세계적 소설가 어니스트 헤밍웨이(1899~1961)가 10살 때 쓴 육필 원고 작품이 발견됐다고 뉴욕타임스가 3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알려진 헤밍웨이의 작품 가운데 가장 어린 시절의 것으로 평가된다.

어니스트 헤밍웨이. 연합뉴스

▲ 어니스트 헤밍웨이.
연합뉴스

이 작품은 헤밍웨이의 오랜 친구였던 토비 브루스의 자손들이 관리해 오던 미 플로리다주 키웨스트의 한 문서보관시설에 보관돼 있었다.

역사학자이자 작가인 브루스터 체임벌린과 친구인 산드라 스페니어 펜스테이트대 교수가 지난 5월 발견해 세상에 빛을 보게 됐다. 얼룩진 노트에 헤밍웨이의 육필로 쓰인 작품에는 특별한 제목은 없었다. 다만 ‘Sep. 8, 1909’라고 적혀 헤밍웨이가 10살 때인 1909년에 쓰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헤밍웨이는 이 작품에서 1년에 한 번씩 아일랜드 ‘로스 성’에 나타나 야간 축제를 열고, 날이 밝아지면 무덤으로 돌아가는 죽은 남성 ‘오도나에’의 얘기를 썼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7-10-0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