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인도법인, 현지 1위 홈쇼핑 ‘홈샵18’과 합병

입력 : ㅣ 수정 : 2017-09-29 1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J오쇼핑의 인도 합작법인 샵CJ가 인도 현지 TV홈쇼핑 업계 1위인 ‘홈샵18’과 합병했다.
CJ오쇼핑 출처=CJ오쇼핑 제공

▲ CJ오쇼핑
출처=CJ오쇼핑 제공

CJ오쇼핑은 29일 이와 같은 합병 소식을 발표했다.


이번 합병으로 CJ오쇼핑은 인도 최대 TV홈쇼핑 기업으로 거듭난 홈샵18의 주요 주주가 됐다.

CJ오쇼핑과 미국계 사모펀드 프로비던스 에쿼티 파트너스가 50%씩 보유하고 있는 샵CJ의 지분 전량을 홈샵18에 양도했다.

그 대가로 홈샵18의 신주 유상증자 지분을 받는 주식교환의 형태로 합병이 이뤄졌다.

CJ오쇼핑은 홈샵18의 지분 12.5%를 취득하고 등기이사 1명을 선임할 수 있게 됐다. 샵CJ는 홈샵18의 자회사로 운영된다.

홈샵18은 2008년 4월 문을 연 인도 최초의 TV홈쇼핑 회사다. 지난해 약 2200억원의 취급고를 기록한 업계 1위 기업이다.

홈샵18의 최대 주주인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그룹’은 천연가스, 석유화학, 이동통신 등 사업군을 보유한 인도 최대 기업이다.

2009년 설립된 샵CJ는 연간 1000억원이 넘는 취급고를 기록하며 업계 2위에 올랐으나, 2014년 이후 인도 온라인시장의 경쟁 심화와 화폐개혁 부작용에 따른 경기위축 탓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CJ오쇼핑은 지난해부터 샵CJ 손익 개선작업과 함께 사업구조 개선방안을 모색해 왔다. 지난해 12월부터 홈샵18의 대주주인 릴라이언스와 이번 합병을 논의해 왔다.

CJ오쇼핑 관계자는 “이번 인수합병은 그간 CJ오쇼핑이 해외사업에서 견지해온 ‘선택과 집중’ 원칙에 따라 진행됐다”며 “내년부터는 그동안 집중해온 신흥시장 외에 북미·유럽 등 선진시장으로 본격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