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 SUV시대’ 이끄는 도요타

입력 : ㅣ 수정 : 2017-09-26 18: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렉서스 ‘NX300h’ 가솔린 시장 주도, 올 1169대 판매… 전년비 25% ↑
전 세계적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 SUV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수입차 시장에서는 하이브리드차 판매 비중이 처음으로 10%를 넘었다. 판매 상위 10개 차종 중 SUV 모델은 하이브리드차에 강한 도요타의 차지였다. 도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렉서스 ‘NX300h’, ‘RX450h’, 도요타 ‘RAV4 HV’ 등 3종이 10위권에 들었다.
이 중에서도 국내 가솔린 하이브리드 SUV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은 렉서스 NX300h다. NX300h는 2014년 10월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강화 전략에 따라 RX에 이어 국내에 두 번째로 선보인 하이브리드 SUV다. 유럽에서 올 상반기 렉서스 전체 판매의 27%를 차지한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국내에서도 출시 다음해인 2015년부터 렉서스 ‘ES300h’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NX300h는 올 들어 8월까지 1169대가 팔리며 전년 대비 25%가량 판매가 늘었다. 요시다 아키히사 한국토요타 사장은 “한국 프리미엄 시장에서 ES300h와 함께 NX300h로 쌍두마차를 이뤄 렉서스의 더욱 확고한 위치를 굳히겠다”고 밝혔다.

NX는 콤팩트 SUV 시장에서 차세대 고객 확보를 위해 렉서스가 2년여간의 시장조사를 거쳐 탄생시켰다. 외관에서는 차세대 렉서스를 상징하는 강렬한 스핀들 그릴과 강렬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인테리어는 고성능 차량이 가진 구조미와 각각의 기능을 최대한 이끌어내는 소재감을 충실히 살렸다. 뒷좌석을 눕히지 않고도 골프백을 4개까지 넣을 수 있을 정도로 공간도 넉넉하다.

NX300h는 2.5ℓ 앳킨슨 사이클 엔진과 전기 모터를 결합해 풍부한 토크와 파워, 탁월한 환경 성능을 갖췄다. 시스템 통합 최고 199마력의 출력과 21㎏·m의 토크를 발휘하고 복합연비는 12㎞/ℓ다. 또한 가변식 사륜 구동 시스템인 ‘E-4’가 기본 장착됐다. 이는 뒷바퀴를 굴리는 전기 모터가 추가된 첨단 시스템으로 차의 주행 상태에 맞게 빠르고 정교하게 반응해 안정적인 주행은 물론 구동력을 강화한다. 가격은 슈프림은 5580만원, 이그제큐티브는 6280만원이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09-2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