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없는 만성통증, 뇌 신경 조절해 완화”

입력 : 2017-09-26 10:54 ㅣ 수정 : 2017-09-26 1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세의대 생리학교실 이배환, 차명훈 교수

▲ 연세의대 생리학교실 이배환, 차명훈 교수

특별한 이유 없이 몸 일부가 아픈 만성 통증의 원인이 뇌 구조의 신경학적 변화 때문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이런 변화를 이용해 만성 통증을 완화할 수 있는 길도 열렸다.

이배환·차명훈 연세의대 생리학교실 교수팀은 말초신경 손상을 입은 쥐를 대상으로 만성 통증 조절에 사용되는 ‘운동피질 자극술’을 시행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에 인위적으로 신경 손상을 입힌 뒤 운동피질 자극술을 시행한 그룹과 허위로 운동피질 자극술을 시행한 그룹으로 구분했다.

운동피질 자극술이란 운동기능을 담당하는 뇌의 부위에 약한 전류를 흘려보내 통증을 조절하는 수술적 치료법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운동피질 자극술을 받은 쥐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통증에 대한 과민 반응이 약하게 나타났다.

이 교수는 “이번 동물실험을 통해 운동피질 자극술이 신경병증성 통증을 감소시키고 신경계를 구성하는 세포의 연결망 변화를 유도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운동피질 자극술을 통한 전기적 자극이 뇌의 신경학적 변화를 일으켜 통증 조절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운동피질 자극술과 같이 뇌 구조의 신경학적 변화를 일으키는 수술법을 잘 활용하면 만성 통증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차 교수는 “추후 연구를 통해 뇌 신경계 구성 세포의 연결망 변화가 갖는 의미를 더 명확히 밝힌다면 통증이 머릿속에 기억돼 전달되는 과정도 찾아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최근호에 실렸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