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르드족 독립투표 강행… 터키·이라크 “공동 대응”

입력 : ㅣ 수정 : 2017-09-25 0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틀간 온라인 재외투표 실시, 오늘 자치지역 오프라인 투표
주변국 “IS 격퇴에 도움 안 돼”
유엔 안보리 반대 성명 채택

한 번도 나라를 가져 보지 못한 비운의 민족 쿠르드족이 국제사회의 반대를 무릅쓰고 첫 민족국가 수립을 위한 투표에 돌입했다. 쿠르드계 매체 루다우는 이라크쿠르드자치정부(KRG)가 쿠르드족의 분리·독립 찬반을 묻는 온라인 재외투표를 23일(현지시간) 시작했다고 전했다. 재외투표는 이틀간 진행된다.

25일에는 이라크 북부의 도후크·에르빌·술라이마니야 등 쿠르드자치지역 3개 주와 키르쿠크주, 니네베주 등 쿠르드족 밀집지역에서 오프라인 투표가 실시된다. KRG는 이번 투표로 정당성을 확보해 현재 자치지역 내 ‘쿠르디스탄’이라는 나라를 세운다는 계획이다.

직접적인 이해 당사자인 이라크와 자국 내 쿠르드족의 동요를 우려하는 터키, 이란은 투표를 막으려 하고 있다. 현재 쿠르드족은 이라크에 500만, 터키에 1800만, 이란에 800만명가량 거주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날 알 가니미 이라크 육군참모총장과 훌루시 아카르 터키군 총사령관이 터키 앙카라에서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이와 관련, “(터키는) 이라크와 이란, 다른 이웃 국가와의 긴밀한 공조하에 대처할 것”이라며 “외교적, 정치적, 경제적, 안보적 차원을 모두 포함한다”고 말했다.

이라크 등 3개국은 지난 21일 투표 철회를 촉구하는 공동성명도 발표했다. 이라크 등은 “KRG의 투표로 이슬람국가(IS)와 싸워 어렵게 얻은 성과가 큰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면서 “KRG의 투표는 헌법에 반하고 중동에 통제하기 어려운 새로운 갈등을 도발할 위험이 있다. KRG와 쿠르드족 전체에 아무런 이득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같은 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도 분리·독립 투표에 반대하는 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국제사회는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이 중동에서의 혼란상을 가중시킬 것을 걱정한다.

안보리는 성명을 통해 “일방적으로 투표를 하려는 KRG의 계획이 (지역을) 불안정하게 할 영향이 있다는 데 이사국들이 우려를 표했다”며 “쿠르드군이 중요한 역할을 해 온 IS 격퇴전이 진행되는 와중에 투표 일정이 잡혔다”고 밝혔다.

미국과 러시아 등 열강도 쿠르드족의 투표 철회를 종용했다.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20일 “(미국은 이 투표에)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밝혔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2일 “이라크의 통일과 주권, 영토적 통합성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외에 쿠르드족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국가는 없다. 이스라엘은 이번 투표가 오랜 적성국 이란에 타격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수드 바르자니 KRG 수반은 지난 22일 군중집회에서 “투표는 예정대로 치러질 것”이라며 “자유를 위한 어떠한 대가도 치를 준비가 돼 있다”고 맞섰다. KRG는 일단 투표를 마친 후에 자치지역 경계, 자치권 확대 등 국가 설립과 관련된 세부 내용을 협의할 방침이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7-09-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