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X 공개 후 시가총액 50조 증발

입력 : ㅣ 수정 : 2017-09-24 0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플이 아이폰X(텐)를 공개한 이후 기대만큼 혁신적이지 못하다는 평가 속에 시가총액이 50조 원 넘게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 아이폰X 공개…페이스ID, OLED화면 탑재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 신사옥 내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특별 행사에서 아이폰 10주년 기념 모델인 아이폰X(아이폰 텐)을 공개하고 있다. 2017-09-13 사진=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애플, 아이폰X 공개…페이스ID, OLED화면 탑재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 신사옥 내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특별 행사에서 아이폰 10주년 기념 모델인 아이폰X(아이폰 텐)을 공개하고 있다. 2017-09-13 사진=AP 연합뉴스

24일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애플 주가는 아이폰X을 공개한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주당 160.86달러에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해 지난 22일 151.89달러로 마감해 이 기간에 5.6% 떨어졌다.


애플 주가는 올해 들어 36% 오르며 고공행진을 하다 이달 들어선 아이폰X 출시를 앞둔 기대감에 힘입어 지난 1일 164.05달러로 사상 최고 종가를 찍었으나 막상 뚜껑을 열고 나선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 여파로 애플 시총도 12일 8308억 달러(약 942조 5000억 원)에서 21일 7923억 달러로 떨어지면서 8000억 달러 밑으로 내려갔다. 이튿날인 22일에도 주가가 0.98% 빠지면서 시총은 7845억 달러(약 890조 원)로 마감해 열흘 만에 463억 달러(52조 5000억 원)가 증발한 셈이다.

이는 베일을 벗은 아이폰X이 999달러라는 비싼 가격에 비해 신기능은 그만큼 혁신적이지 못하다는 실망감이 쏟아진 데다 출시 일정마저 11월 3일로 미뤄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애플은 지난 12일 캘리포니아 주 애플파크에서 아이폰X을 공개하며 비장의 카드인 얼굴 인식 기술 페이스ID를 시연했지만 전 세계가 보는 앞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망신을 샀다.

여기에다 아이폰X과 동시에 공개한 아이폰8이 22일 미국, 중국, 호주, 영국 등 주요국에서 출시됐으나 소비자들의 반응은 시큰둥한 분위기다. 일부는 아이폰X 출시를 기다리느라 구매 결정을 미루는 상황이어서 애플은 눈앞의 고객을 놓치는 셈이 될 수도 있다.

라우프벤처스의 투자자이자 전직 애플 전문 애널리스트인 진 먼스터는 “최신형 아이폰을 선보인 이후 애플 주가는 5∼10% 내려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파이퍼의 애널리스트인 마이클 올슨은 지난 22일 애플의 주가 전망을 190달러에서 196달러로 상향 조정하고 “아이폰8과 아이폰X의 높은 가격에 힘입어 애플의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