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자율차 네트워크 뜬다

입력 : ㅣ 수정 : 2017-09-22 2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T, 화성 ‘K시티’에 연내 첫 구축
SK텔레콤이 올해 안으로 자율주행 시험도시인 경기 화성 ‘K시티’에 5세대(5G)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한다. 자율주행차용 5G 네트워크의 설치는 국내 최초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차가 현재보다 20배가량 빠른 속도로 관제센터와 통신할 수 있는 5G 네트워크를 올해 안에 1차로 개통하고, 내년 하반기까지 완성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구축되는 5G 네트워크는 1GB(기가바이트) 용량의 영화 한 편을 이론적으로 0.4초 만에 전송하는 20Gbps급 5G 통신망, 자율주행차량과 0.001초 안에 데이터를 주고받는 5G 네트워크 관제센터, 초정밀지도 등으로 구성된다.

국토교통부 산하 교통안전공단과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조성하는 K시티는 총면적 36만 3000㎡(약 11만평) 규모의 자율주행차 시험장이다. SK텔레콤은 이곳을 5G 네트워크의 테스트베드로 삼고, 자율주행 시험을 하는 기업, 연구소 등과 협력관계를 넓혀갈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지난 7월 국내 이동통신사 최초로 자율주행 임시운행허가 면허를 획득했고, 지난 21일 출근길 경부고속도로 자율주행 시험에 성공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7-09-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