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휴대폰 먹통…경남에서만 신고 350건 ‘폭주’

입력 : ㅣ 수정 : 2017-09-20 2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오후 6시쯤 LG유플러스의 서비스 문제로 휴대전화 사용이 불가능하다는 신고가 경남 전역에서만 300건 이상 접수됐다.
부울경서 LGU+ 휴대전화 40분간 ‘먹통’. 연합뉴스

▲ 부울경서 LGU+ 휴대전화 40분간 ‘먹통’. 연합뉴스

창원·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를 전후해 약 40∼50분 동안 휴대전화 사용이 안된다는 신고가 약 350건 접수됐다.


“인터넷·전화 등이 안된다”며 폭주하던 신고는 7시를 전후로 통신망이 복구되면 잦아들었다.

창원소방본부 관계자는 “통신망에 이상이 생기더라도 긴급전화는 가능해 출동에 차질은 없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