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공회전 주의, 11월까지 집중단속

입력 : ㅣ 수정 : 2017-09-20 14: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는 20일 미세먼지 발생이 늘어나는 가을철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오는 11월까지 자동차 공회전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공회전 단속지역은 지자체별 조례에서 정한 ‘자동차 공회전 제한지역’인 터미널·차고지·학교환경위생 정화구역·주차장 등 전국 8148곳이다.


서울·대구·울산은 지역 전체를 자동차 공회전 제한지역으로 지정했으며 터미널·학교환경위생 정화구역 등은 중점 공회전 제한장소로 특별 관리하고 있다.

공회전 단속대상은 실온 5~27℃에서 주·정차하고 있는 차량으로 1차 적발시 경고(계도)한 후 공회전을 5분 이상 계속하면 5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단속방법과 온도조건, 공회전 허용시간 등은 지자체별로 약간 차이가 있고, 소방차·구급차 등은 예외 규정이 적용된다. 승용차가 하루 10분 공회전을 하면 약 1.6㎞를 주행할 수 있는 138㏄의 연료가 소모된다. 대기시간이 5초 이상이면 시동을 끄는 것이 연료를 절약하는 방법이다.

김정환 교통환경과장은 “자동차 공회전을 하지 않는 것은 배출가스로 인한 미세먼지를 줄이고 에너지도 절약하는 1석 2조의 효과가 있다”면서 “친환경운전 문화 실천의 첫 걸음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