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35B 군사분계선 인근까지 첫 비행

입력 : ㅣ 수정 : 2017-09-19 0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1B 폭격기도 한반도 동시 출격
공군 F15K 전투기 4대 참여
軍 “北도발 대응 강력 응징 의지”


북한의 제6차 핵실험 및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 12형 발사에 대응해 미군 전략자산인 F35B 스텔스 전투기와 B1B 전략폭격기가 18일 군사분계선 인근까지 출격하는 고강도 대북 무력시위를 전개했다. 특히 F35B가 북한 인근 최근접 상공까지 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 공군, 고강도 대북 무력시위  북한이 6차 핵실험에 이어 지난 16일 일본 상공을 지나는 중장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형을 발사한 가운데 미군 전략자산인 F35B 스텔스 전투기 4대와 B1B 전략폭격기 2대가 한반도로 출격해 공군 F15K 전투기 4대와 함께 무력 시위를 전개하고 있다. F35B 등은 군사분계선 인근까지 북상했으며 강원 태백시 필승사격장에서 실무장 폭격훈련을 실시한 뒤 복귀했다. F35B가 북한 인근 최근접 상공까지 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미 공군, 고강도 대북 무력시위
북한이 6차 핵실험에 이어 지난 16일 일본 상공을 지나는 중장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형을 발사한 가운데 미군 전략자산인 F35B 스텔스 전투기 4대와 B1B 전략폭격기 2대가 한반도로 출격해 공군 F15K 전투기 4대와 함께 무력 시위를 전개하고 있다. F35B 등은 군사분계선 인근까지 북상했으며 강원 태백시 필승사격장에서 실무장 폭격훈련을 실시한 뒤 복귀했다. F35B가 북한 인근 최근접 상공까지 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군 제공

국방부 관계자는 “낮 12시 이후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F35B 스텔스 4대와 B1B 폭격기 2대가 한반도에 동시 출격해 강원 태백시 필승사격장에서 실무장 폭격훈련을 하고 복귀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에는 공군 F15K 전투기 4대도 참여했다. 또 주한미군 F16 전투기 2대와 KC135 공중급유기 2대도 함께 출격했다.


B1B 2대는 북한의 지하 벙커를 파괴할 때 쓰이는 MK84 폭탄을 1발씩 투하했다. 탄두 부분에 428㎏의 고폭장약이 들어 있는 MK84 폭탄은 유도 기능이 없어 정밀성은 떨어지지만 투하 시 직경 13m, 깊이 3.6m의 구덩이가 생길 정도로 위력이 강하다.

F35B 4대는 GBU32(합동정밀직격탄·JADAM) 비활성탄 각 1발을 떨어뜨렸다. 비활성탄은 폭발력의 차이만 있을 뿐 실제 전투기에서 목표물을 조준해 투하하는 메커니즘은 동일하다. 공군 F15K 전투기 4대 중 2대는 MK82 재래식 폭탄(비활성탄)을 2발씩 투하했다.

F35B 등은 태백 필승사격장에서 폭탄 투하훈련을 한 다음 군사분계선 근처로 북상해 경기 동두천 상공까지 무력시위 비행을 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의 도발에 강력한 응징 의지를 보여 주고자 군사분계선 인근까지 근접 비행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7-09-19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