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KT에 구두경고…갤노트8 불법보조금 등 시장과열

입력 : ㅣ 수정 : 2017-09-18 2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제품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 출시로 지난 주말 일부 이동통신 집단상가에서 불법보조금 살포 등 시장 과열 현상이 나타난 데 대해 방송통신위원회가 KT에 구두경고를 했다.
삼성 갤럭시노트8 개통 개시 15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T타워에서 열린 갤럭시노트8 개통행사에서 고객들이 개통을 기다리고 있다. 2017.9.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 갤럭시노트8 개통 개시
15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T타워에서 열린 갤럭시노트8 개통행사에서 고객들이 개통을 기다리고 있다. 2017.9.15 연합뉴스

방통위 관계자는 “지난 주말에 리베이트 살포 경쟁 등 일부 과열이 생겨 이런 상황이 생기도록 한 데 책임이 큰 KT에 오늘 공식으로 구두경고를 하도록 조치했다”며 “이런 일이 지속·반복되지 않도록 시장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수시로 구두경고 등을 내릴 것”이라고 18일 설명했다.


그는 “다만 올봄 갤럭시S8 발매 당시와 비교해 보면 아직 과열이 심각한 수준은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당장 추가 조치를 취할 계획은 지금으로써는 없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동통신업계 관계자는 “구두경고에는 만약 이런 일이 지속·반복될 경우 모니터뿐만 아니라 현장조사를 할 수도 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신제품 갤럭시노트8은 사전 예약자 대상의 개통 첫날인 15일 약 20만대가, 다음날인 16일에는 약 7만대가 각각 개통됐다.

이동통신 시장의 분위기를 가늠하는 잣대인 번호이동 수치는 15일 3만 8000여건, 16일 2만 6000여건으로 방송통신위원회가 보는 시장과열 기준(하루 2만 4000건)을 이틀 연속으로 넘었다. 17일에는 전산 휴무로 번호이동이 없었다.

일부 집단상가와 SNS 등 온라인 유통망에서는 법적 상한선(33만원)을 훌쩍 뛰어넘는 불법 보조금이 유포됐다. 방통위가 15일부터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했으나, 시간대별로 치고 빠지는 ‘떴다방식’(스팟성) 보조금이 기승을 부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