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국제푸른방패 집행위원 선출

입력 : ㅣ 수정 : 2017-09-15 17: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이 문화재보호기구인 ‘국제푸른방패(Blue Shield International)’의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국립중앙박물관은 지난 1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푸른방패 1차 총회에서 배 관장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임기 3년의 집행위원(상임이사)으로 선출됐다고 15일 밝혔다.

국제푸른방패는 ‘문화 적십자’로 불리는 비정부 국제기구로 전쟁, 무력충돌, 자연재해, 사회적 소요 등 위험한 상황에 처한 문화유산 및 박물관, 도서관, 기록관 등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1996년 국제박물관협의회(ICOM), 국제기록관리협의회(ICA),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국제도서관협회연맹(IFLA)가 공동 창설했고, 지난해 국제기구로 출범했다.

배 관장은 “국제푸른방패를 통해 새로운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문화유산의 보호, 지구촌 기후변화에 대비한 정책 개발, 국제푸른방패 본부와 교류 활성화 등 다양한 협력 방안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