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무인도서 멸종위기 풍란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7-09-14 2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인 ‘풍란’이 무인도에서 자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풍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풍란

환경부 국립생태원은 14일 전국 무인도서 자연환경조사 중 전남의 한 무인도에서 대규모 풍란 자생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곳에서는 풍란 60여 개체가 자생하고 있었다. 2013년 한려해상국립공원 섬 지역에서 80여 개체가 발견된 적은 있지만 국립공원 이외 지역에서 대규모 자생지가 발견된 건 처음이다. 풍란 자생지는 513㎡ 규모로 절벽에 둘러싸여 발견이 쉽지 않지만 바람이 잘 통하고 수분을 얻기 쉬운 해안가 절벽이라 풍란의 생육 상태가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국립생태원은 풍란 자생이 확인된 무인도를 특정도서로 지정하는 방안을 환경부에 건의하고 지방자치단체·유역환경청과 협력해 자생지 보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정도서는 사람이 거주하지 않거나 제한적으로 거주하는 섬 가운데 자연 생태계, 지형·지질, 자연환경이 우수해 보전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현재 독도 등 245곳이 특정도서로 지정돼 보전·관리되고 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9-1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