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도발, 韓 신용등급에 영향 없다”

입력 : 2017-09-14 17:52 ㅣ 수정 : 2017-09-14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P “전쟁 일어날 가능성 낮아… 북핵 개발 완료돼도 변화 없을것”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북한 핵실험이나 미사일 도발이 한국 국가 신용등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킴엥 탄 S&P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신용평가팀장(상무)은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국제금융센터 주최로 열린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속 한국 신용도 개선은 가능한가’라는 주제의 세미나에서 “한국에서 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북한이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완료해도 한국 신용등급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S&P는 지난해 8월부터 한국 신용등급을 ‘AA’로 유지하고 있다. 한국 역대 최고 등급이며, 전체 21단계 등급 중 AAA와 AA+에 이어 3번째로 높다. 탄 상무는 “그러나 작은 사건이 통제 불능 사태로 치달을 수 있는 위험은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만약 전쟁이 발발한다면 한국 신용등급은 단기간 큰 폭의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삼성 등 몇몇 대기업에 의존하는 경제 구조와 급증한 가계부채, 높은 청년 실업률은 국가 신용등급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지목됐다. 탄 상무는 “한국에선 가계부채와 가계저축이 동시에 늘고 있는데, 빈익빈 부익부가 가속화되는 징후”라며 “교육에 대한 투자가 매우 많음에도 청년 실업률이 높은 건 잘못된 방향으로 투자가 이뤄진 건 아닌지 생각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준홍 아·태지역 한국기업신용평가팀장(이사)은 한국 기업들이 최근 수출 호조와 제품 차별화 등으로 신용도를 끌어올렸으나 ▲중국 내 판매 부진 ▲반도체시장 초과 공급 우려 ▲정부의 규제 및 정책 변화 등 위험 요인을 안고 있어 추가 향상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S&P는 공기업 11개를 포함해 35개 기업에 신용등급을 부여하고 있으며, 54%가 ‘A-’ 이상 등급이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09-1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