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선물 특집] 노벨평화상 만찬주로 쓴 ‘명품 와인’

입력 : ㅣ 수정 : 2017-09-14 1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동와인
신동와인은 추석을 앞두고 60여종의 와인 선물 세트를 선보인다. 소비자 반응이 가장 좋은 와인은 미국 와인의 선구자인 로버트 몬다비의 ‘나파밸리 카베르네 소비뇽’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와인을 대표하는 로버트 몬다비 나파밸리 카베르네 소비뇽. 신동와인 제공

▲ 미국 캘리포니아 와인을 대표하는 로버트 몬다비 나파밸리 카베르네 소비뇽.
신동와인 제공

미국 캘리포니아 와인을 명품 반열에 올린 로버트 몬다비 와이너리를 대표하는 와인이다. 캘리포니아 지역 내에서도 고급 와인이 생산되는 나파밸리에서 재배된 포도를 사용해 생산했다.

스테인리스스틸 탱크와 참나무통에서 숙성시켜 색과 풍미를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노벨평화상 시상식 공식 만찬의 건배주로도 쓰였고, 아시아나항공 로스앤젤레스, 뉴욕, 프랑크루프트, 나리타 노선의 퍼스트 클래스에 제공됐다. 몬다비 와이너리는 프랑스 미식가협회로부터 ‘21세기 최고의 와인 메이커’라는 평가를 받은 로버트 몬다비가 1966년 설립했다.

‘미국 와인은 싸구려’라는 이미지를 불식한 회사다. 로버트 몬다비는 2013년 포브스 코리아가 조사한 ‘CEO 100인의 서베이’에서 대한민국 최고경영자(CEO)들이 가장 선호하는 와인 브랜드로 선정돼 ‘CEO 와인’으로도 불린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09-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