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선물 특집] 인공 첨가물 대신 천연 성분 ‘델몬트 주스세트 7종’

입력 : ㅣ 수정 : 2017-09-14 1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는 추석을 앞두고 감사의 마음과 추억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오랜 시간 꾸준히 사랑받아 온 ‘델몬트 주스 선물세트’ 7종을 출시했다.
추석을 맞아 출시된 다양한 델몬트 주스 선물세트. 부담 없는 가격대로 실속과 건강을 모두 잡을 수 있는 제품이다. 롯데칠성음료 제공

▲ 추석을 맞아 출시된 다양한 델몬트 주스 선물세트. 부담 없는 가격대로 실속과 건강을 모두 잡을 수 있는 제품이다.
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음료는 “국내 주스업계 1위인 델몬트 제품 중에서도 소비자에게 꾸준히 사랑받아 온 인기 제품 위주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8000~1만 4000원 가격대의 중저가 세트들이다.

‘델몬트 트루주스병’ 선물세트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최근의 소비 성향을 반영해 설탕과 인공첨가물을 넣지 않고 과일의 천연당 성분으로 단맛을 낸 제품들로 구성됐다. 또 ‘델몬트 페트’ 선물세트는 가족들이 함께 마실 수 있는 1.5ℓ 용량 주스로 구성됐다. ‘오렌지·포도·망고·토마토 4본입’ 세트와 ‘포도·매실·제주감귤 4본입’ 세트 등 2종이다. 보자기, 보석함 등을 활용한 포장 디자인으로 한국적인 멋을 더했다.

‘델몬트 소병’ 선물세트는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한 번에 마실 수 있는 180㎖ 소용량 병에 담은 제품 세트다. ‘오렌지·포도 12본입’, ‘망고·토마토·매실·알로에 12본입’, ‘알로에·감귤·포도·매실 12본입’, ‘감귤·토마토·매실·사과 12본입’ 등 총 4종으로 구성돼 기호에 따라 고를 수 있다.

1982년 출시된 델몬트 주스는 1999년부터 19년 연속 국내 과일주스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가 조사한 ‘2017 한국산업의 브랜드 파워’ 주스 부문에서 1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100% 과즙주스에서 저과즙주스에 이르기까지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에 맞춘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이달 초에는 열대과일 칼라만시의 속껍질을 함유해 씹는 식감까지 더한 과즙주스 ‘델몬트 펄프에이드 칼라만시’를 출시했다.

풍부한 비타민C를 함유하고 체중 감량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칼라만시를 주원료로 해 젊은 여성층을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물을 전혀 첨가하지 않은 착즙주스 ‘델몬트 파머스 주스바’ 오렌지·자몽 2종을 선보이며 착즙주스 시장에도 본격 진출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델몬트 주스 추석 선물세트는 부담 없는 가격대로 실속과 건강까지 한 번에 챙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전 연령대가 즐길 수 있는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9-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