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제재 별도 민간 차원 지원 존중”…3野 “안보 위기 상황서 적절성 우려”

입력 : 2017-09-14 18:02 ㅣ 수정 : 2017-09-14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14일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하자 더불어민주당은 대북 제재와는 별도로 민간 차원의 지원은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반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 3당은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안보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시기가 적절한지 우려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은 정부의 방침에 공식 논평을 내지 않은 채 김현 대변인이 “정부의 인도적 지원 결정은 문재인 정부의 일관된 기조의 일환”이라며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것은 그것대로 가더라도 인도적 지원은 민간 차원에서 평화의 길로 가는 방향이기 때문에 존중한다”고 말했다.

반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북한 정권과 무관하게 모자보건 사업에 특히 인도적 지원을 하는 원칙에는 동의한다”면서도 “과연 시기가 지금이어야 하는가에 대해서 의문이 남는다. 특히 (지금은)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라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바른정당도 시기가 좋지 않다는 점을 우려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인도적 지원이라고 하지만 이 시기에 정부가 꼭 이런 것을 해야 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국당 소속인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문을 언급하며 “발표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북한에 돈부터 퍼줄 생각을 하고 있다니 이 정부가 과연 제정신이냐”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대북 짝사랑을 버리고 국가와 국민 생명을 수호하는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7-09-15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