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식당에 멧돼지 들어와 5분간 ‘난동’…몸싸움 주인 부상

입력 : 2017-09-14 18:19 ㅣ 수정 : 2017-09-14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업원들도 ‘혼비백산’…식탁 4개·유리창 부수고 달아나

14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의 한 식당에 멧돼지가 난입하는 소동이 벌어져 식탁 등 물품들이 파손돼 있다[독자 제공 =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4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의 한 식당에 멧돼지가 난입하는 소동이 벌어져 식탁 등 물품들이 파손돼 있다[독자 제공 = 연합뉴스]

청주 도심 식당 안으로 멧돼지가 난입해 식당 물품이 파손되고 60대 주인이 다치는 일이 벌어졌다.

14일 오후 3시 18분쯤 청주시 흥덕구 비하동의 한 식당에 무게 100㎏가량의 멧돼지 1마리가 난입했다. 식당 주인 A(60)씨는 식탁을 들어 난동을 부리는 멧돼지와 몸싸움을 벌였다. 여성 종업원 5명은 혼비백산해 식당 밖으로 대피했다.


멧돼지는 60㎡ 규모 식당을 약 5분간 휘젓고 다니며 식탁 4개와 유리창을 부순 뒤 달아났다.

멧돼지를 쫓으려고 몸싸움을 한 A씨는 오른쪽 팔꿈치를 다쳤다. 갑자기 나타난 멧돼지에 놀란 한 여성 종업원은 병원 진료를 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7분 만에 식당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멧돼지는 사라진 뒤였다.

이날 오후 3시 15분부터 약 10분간 복대동·비하동 일대에서 “멧돼지가 출몰했다”는 112신고 4건이 잇따라 접수됐다. 경찰은 사라진 멧돼지가 이날 복대동 일대 도심을 휘젓고 다니다가 비하동 식당으로 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