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정전으로 에어컨꺼진 ‘찜통 요양원’서 8명 숨져

입력 : 2017-09-14 10:19 ㅣ 수정 : 2017-09-14 1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가 미국을 강타한 이후 전기가 끊기고 폭염이 이어지면서 2차 피해가 속속 발생하고 있다.

AP통신 등은 13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 주(州) 마이애미 북부 할리우드힐의 요양원에서 8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3명은 요양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환자들을 병원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5명이 추가로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들은 여성 5명, 남성 3명으로 최소 70대, 최고 99세에 이르는 노인들이다.

톰 산체스 할리우드 경찰청장은 “양로원 건물이 봉쇄돼 있었고 2층이 매우 더웠다”며 “범죄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참사는 전력공급 중단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자체 비상 발전기가 있었지만 작동하지 않아 냉방장치가 가동을 멈췄다고 양로원 관계자들은 전했다.

당시 할리우드힐 지역의 체감온도는 화씨 100도(섭씨 37.8도)에 근접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이 시설에는 약 120명이 머물고 있었으며, 나머지 110여 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탈수, 호흡곤란 등 온열 질환 관련 치료를 받고 있다.

양로원 주방에서 일했던 직원은 AP에 “폭풍우가 오고 실내가 더워진 때부터 에어컨이 작동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직원은 “지난 며칠간 내부가 덥긴 했지만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며 “직원들이 선풍기와 냉수건, 얼음, 차가운 음료를 갖다놓았다”고 설명했다.

어머니가 요양원에 있었다는 한 여성은 “12일 낮에 방문했더니 화씨 110도(섭씨 43.3도)는 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전력회사인 플로리다파워앤드라이트(FPL)에 4번이나 연락했지만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만 하고 아무도 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미국 내 3위 전력회사인 FPL은 할리우드 일부 양로원에 전력을 공급해왔지만, 사고가 난 시설이 복구 우선 대상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미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허리케인이 플로리다 남부를 할퀴고 간 지 3일이 지나 바람도, 식량도 아닌 에어컨 때문에 취약층이 죽어가고 있었다”며 “요양원뿐만 아니라 전력회사, 카운티·주 당국의 역할에 풀리지 않는 의문이 있다”고 꼬집었다.

NYT는 플로리다주 양로원 160여 곳이 여전히 전기 없이 지내는 상태라고 전했다. 일부 요양원은 노인을 대피시키려 해도 연료가 부족하거나 이동 수단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설 관리·감독을 맡은 미 공공의료보험기관(CMS)은 이 요양원에 별 5개 중 2개로 평균 이하의 점수를 줬다. 그러나 최근 주 당국의 점검 보고서는 해당 지역 양로원의 비상계획에 결함은 없었다고 명시하고 있다.

릭 스콧 주지사는 “도대체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개탄했다.

스콧 주지사는 주 당국에 모든 양로원에 환자들의 안전조치를 점검할 것을 지시하는 한편, 노인들의 죽음에 과실이 있는 누구라도 엄히 다루겠다고 강조했다.

양로원 측도 성명을 내고 “불행과 비극적 결말로 이끈 시설 환경에 대한 관련 당국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요양원의 현 운영자는 2년 전 경매로 요양원을 매입했다. 당시 지역 언론에 따르면 요양원 전 주인은 노인의료보험 사기 혐의로 징역형을 받았다.

은퇴자들이 많이 몰리는 플로리다 주에는 노인 인구가 압도적으로 많다. 주민 2천만 명 중 5분의 1이 65세 이상 노인이다. 양로원 숫자는 작년에 680여 개에 달했다.

이처럼 어마가 지나간 미국에선 복구가 한창이지만 전력복구가 늦어지면서 주민 피해가 늘고 있다.

플로리다에선 여전히 420만 가구가 정전 상태에 있다. 정점을 찍었던 11일 740만 가구보다는 적지만, 주민들의 불편은 크다. 완전한 복구까지는 1주일 이상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