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김성주 같은 사람들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

입력 : 2017-09-14 21:16 ㅣ 수정 : 2017-09-14 2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MBC출신 방송인 김성주를 비판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진우 기자

▲ 주진우 기자

주진우 기자는 13일 열린 MBC 본부 총파업 집회에 참석해 마이크를 잡고 2012년 MBC 총파업 당시를 회상했다.


주진우 기자는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성공하지도 못했다. 권순표 앵커가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후배, 동료들이 파업하는데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고 내려놨다. 내가 아는 MBC 기자들, MBC 선배들은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놓고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놓았다.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면서 김성주를 언급했다.

그는 “특히 그(김성주)가 빈자리를 자주 차지했다.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면서 “우리 편집국장이 양반인데 어제 전화를 받고 화를 내고 있더라. 누구한테 전화왔나 했더니 조선일보 기자인 김성주 누나였다. 강재홍 아나운서가 시사인에 파업일기를 쓰고 있는데 김성주가 한줄 들어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누나가 항의했다. 매너라고는,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이 윽박지르고 있더라”고 했다.

주진우 기자는 “김성주를 기억한다. 권재홍, 이진숙을 기억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