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부 800만불 대북지원 환영”

입력 : 2017-09-14 19:36 ㅣ 수정 : 2017-09-14 1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800만달러 규모의 대북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대한 강한 제재는 제재대로 진행돼야 하지만, 한반도 평화의 길로 가야 한다는 방침 역시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민간인 차원의 인도적 지원을 일관되게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페이스북에서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환영한다”며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서 여성과 아이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것에 적극 찬성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부의장은 “핵 문제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대북 제재가 강화되는 시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