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 내년 10월 개통…잠실종합운동장~보훈병원

입력 : 2017-09-14 18:30 ㅣ 수정 : 2017-09-14 18: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강동구 보훈병원까지 이어지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이 내년 10월 개통될 예정이다.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 내년 10월 개통 연합뉴스

▲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 내년 10월 개통
연합뉴스

서울시는 14일 지하철 9호선 3단계의 9.2㎞ 모든 구간 터널과 8개 정거장 본체 구조물 공사를 마치고, 전력공급을 받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전력이 공급되면 기술종합시운전, 영업시운전 등 개통 전 각종 설비를 검증하는 절차를 시작할 수 있다.

9호선 3단계 공정률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85%다.

서울시는 “내년 10월 개통을 위한 공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앞으로 대합실과 승강장, 냉방·소방·승강편의시설을 설치하고, 시험운전을 할 계획이다.

이후 지하철 안전운행과 직결되는 신호시스템과 열차무선시스템 시험을 하게 된다.

내년 1월부터 9월까지는 본선에 전동차를 투입해 시운전한다.

지하철 9호선은 개화∼신논현 25.5㎞를 연결하는 1단계 구간이 2009년 7월 개통됐다. 2015년 3월에는 신논현∼종합운동장까지 4.5㎞ 구간이 열렸다.

내년에 3단계가 개통되면 9호선은 개화에서 보훈병원까지 39.2㎞, 38개 역으로 확장된다.

급행열차를 이용하면 보훈병원에서 김포공항까지 50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