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김여진과 합성 사진에 “경악, 이 미친 것들”

입력 : 2017-09-14 17:29 ㅣ 수정 : 2017-09-14 17: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문성근이 김여진과의 합성 사진에 분노했다.

배우 문성근

▲ 배우 문성근

문성근은 1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경악! 아~ 이 미친 것들. 검찰 조사에 응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날 한국일보는 지난 2011년 여름 국정원 심리전단이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를 꾸며내 이미를 실추시키자는 내용의 계획서를 작성, 상부에 보고한 뒤 실행에 옮겼다고 보도했다.

국정원 심리전단은 민간인 사이버 외곽팀 등을 동원해 실행에 옮겼다. 2011년 Mos***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네티즌은 보수 우파를 자처하는 ‘대한민국 긍정파들의 모임’(대긍모)의 포털사이트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19禁]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라는 제목으로 두 배우가 나체로 침대에 누워 있는 합성 사진을 올렸다.

두 사람은 지난 11일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이 공개한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좌파 연예인 대응 TF’에서 작성된 블랙리스트 명단 82명 중에 포함돼 있다.

검찰은 오는 18일 문성근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