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경영진, 무한도전에 박근혜 정부 ‘창조경제’ 홍보 압박”

입력 : 2017-09-14 17:03 ㅣ 수정 : 2017-09-14 2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경영진이 ‘무한도전’ 김태호 PD에게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를 홍보하라고 꾸준히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MBC ‘무한도전’

▲ MBC ‘무한도전’

총파업 중인 언론노조 MBC본부는 14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 블랙리스트’ 공개 후 자체 조사한 블랙리스트 작동 사례를 공개했다.


최행호 PD는 “박근혜 대통령의 창조경제를 홍보할 수 있도록 무한도전에서 관련 아이템을 방송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가 경영진을 통해 김태호 PD에게 전달됐지만, (김 PD는) 무한도전 아이템으론 적절치 않다고 거부 의사를 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작진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관계자는 예능국 간부를 광화문에 위치한 창조경제 홍보관으로 불러내 1년여에 걸쳐 창조경제 홍보를 종용했다”고 덧붙였다.

‘국정원 블랙리스트’에 오른 김제동이 진행을 맡은 프로그램은 정규편성이 좌절됐고, 윤도현의 라디오 DJ 복귀도 무산됐다. 작곡가 김형석은 ‘복면가왕’에서 하차했다. 정치 풍자 코미디프로그램도 줄줄이 폐지됐고 블랙리스트에 없는 인물들의 출연도 없던 일이 됐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노조원도 7일 이사회가 열리는 여의도 방송문화진흥회 앞에서 고영주 이사장과 김장겸 사장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노조원도 7일 이사회가 열리는 여의도 방송문화진흥회 앞에서 고영주 이사장과 김장겸 사장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당시 보도본부장이던 김장겸 현 사장은 “전원책과 유시민은 안된다”며 2015년 토론프로그램을 기획한 MBC 총선기획단에게 정규재 한국경제 논설고문을 추천했다. 기생충학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는 프로그램 출연 도중 “경향신문에 정치적으로 편향된 칼럼을 쓰고 있다”는 당시 교양제작국장의 발언 이후 하차해야했다.

MBC노조 김철영 부위원장은 “드라마본부에는 특이하게 화이트리스트도 있었다”며 “정윤회씨 아들에 대해서는 집요하게 캐스팅을 키워주고 배역에 어울리지 않는 출연료를 책정하라는 요구가 내려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